관리 메뉴

이영곤의 작은 공간 큰 세상

[강의후기]스티브 잡스처럼 PT하기 본문

강의후기

[강의후기]스티브 잡스처럼 PT하기

시칠리아노 2013. 6. 13. 22:12

* 강의제목 : 스티브 잡스처럼 PT하기 - Presentation Skill Up 5기
* 강의주관 : 인사이트 클래스 
* 강의일시 : 2013년 06월 12~13일 (14 hrs)
* 강의주제 : 프리젠테이션 스킬-업 

* 강의후기 

인사이트 클래스는 KG패스원(전 웅진패스원)에서 운영하는 기업교육이다. 인사이트 클래스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그 중 기획서 관련 프로그램과 PT 관련 프로그램이 가장 강력한 프로그램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어제와 오늘 이틀동안 프리젠테이션 이론과 실습 강의를 진행하였다. 이번 기수는 평소보다 많지 않은 수강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던 바, 평소와는 달리 개인 별 발표 시간을 넉넉하게 할애하였다. 충분히 이론을 설명하고 개인 별 총 3번의 PT를 하도록 구성을 하였다. PT 자료 만드는 법도 한 시간 정도 할애하여 궁금함을 풀도록 배려하였다. 한편 엘리베이터 프리젠테이션 등은 과감하게 생략하였다.

업계에는 PT 강사가 많은 편이다. PT 관련 강의는 13년 전부터 시작했으니 강의 업계에서 나보다 더 많은 경력자를 찾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 또한 삼성그룹에서 업을 시작하여 상무까지 역임했었고 그 중 10여 년은 컨설턴트로 일하면서 임원과 직원, 그리고 고객사 등을 대상으로 수 없이 많은 PT를 진행한 바 있다.

컨설턴트의 경험 덕분에 HR에서 IT까지 대부분의 PT 발표 자료의 내용을 처음 만나는 고객일지언정 핵심을 이해할 수 있다. PT 클리닉 시간에 날카로운 지적과 대안을 설명할 수 있는 것은 수강생 각자 발표하는 내용이 다양하고 나로서는 처음 보는 자료이지만, 그 내용에 수정을 가할 수 있는 이해도가 충분하기 때문이다.

PT 강의의 핵심은 잘 훈련된 앵무새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어느 상황에서도 90점 이상의 PT를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리더십을 확보하는 것이다. 반면 많은 PT 강사들이 커뮤니케이션 리더십만을 강조하는 것은 아쉬운 점이 많다. 

PT 강의에서 클리닉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이틀 동안 전례없이 많은 발표 시간을 갖고 고생한 이번 기수 수강생 모두에게 행운이 가득하기를 기대한다.

+ 인사이트 클래스의 멋진 공간 디자인은 놀라우나, 사진을 찍기에는 조명이 아쉽네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