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이영곤의 작은 공간 큰 세상

[독서후기]묵향 (21) 본문

독서후기

[독서후기]묵향 (21)

시칠리아노 2006. 3. 27. 11:57

* 책이름 : 묵향 21
* 출판사 : SKY북
* 저자 : 전동조
* 독서기간 : 2006년 3월 25~26일
* 초판 연월일 : 2003년 3월 13일

* 관련 글 먼저 읽기 : 묵향 (20) 감상

* 감상

새롭게 재미를 더해가고 있는 묵향의 21편이 출간되었다. 2005년 겨울이면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과는 달리 수 개월이 늦은 출간이다. 저자의 고민이 많았던 21편이라 그런지 재미가 배가되어 있다.

20편의 마지막에서 새롭게 등장을 예고했던 아르티어스는 21편에서 조연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아르티어스를 전면에 내세우기에는 묵향 21편의 스토리가 탄탄하여 아르티어스는 치료마법으로 묵향의 딸을 치료하는 등의 역할에 만족해야 한다. 아르티어스를 좋아하는 독자를 위하여 저자는 새로운 저술 하나를 시작한다. [아르티어스 애가]라는 제목으로 아르티어스가 주인공이 되는 이야기를 2006년 4월 출간 예정이다. 이제 묵향과 아르티어스를 교대로 만나볼 수 있는 절호의 계기가 우리에게 주어진 셈이다.

21편에서는 묵향의 무공이 화려하게 펼쳐진다. 무인의 대결이라기 보다 전쟁상황에서 위기를 반전하기 위해서는 상상 이상의 무공이 필연적으로 필요하지만 그렇다고 이 지나침이 재미를 넘어서지는 않는다. 묵향의 최고 수준의 무공은 스토리 전개 상 반드시 필요한 부분으로만 압축되어 있어서 "그 정도야~"라는 이해가 뒤따른다.

탄탄한 스토리라인과 반복되는 위기상황과 그 해결 덕에 일부 지나침과 어색함이 무던하게 지나간다. 묵향은 언제 읽어도 재미있다. 다 읽은 묵향을 재미있었던 부분만을 다시 찾아 읽어가도 그 재미가 여전하다.

묵향 22편이 기다려지는 것이 사실이나 그 긴 시공을 [아르티어스 애가]로 일부 메꿀 수 있으니 늦은 출간의 섭섭함이 어느 정도 메꿔진다.

* 저자소개

1967년 부산 출생으로 동의대 생물학과를 졸업했다. 현재 부산에 거주 중이다.

* 책소개

PC 통신 연재를 통해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출간된 퓨전 판타지 소설. 2002년 6월 현재 15권까지 출간된 <묵향>은 1부 묵향, 2부 다크 레이디, 3부 묵향의 귀환으로 구성되어 있다.

1-4권까지의 분량에 해당하는 1부는 주인공 묵향이 마교에서 살수로 성장하다가 무림 최고의 고수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담고 있다. 그러나 너무 강한 무공 때문에 주변 사람들에게 배신당한 묵향은 이계로 가게 된다. 그곳에서 다크로 이름을 바꾸고 새로운 삶을 시작하면서 본격적으로 2부(5-15권)의 이야기가 펼쳐지게 되는 것.

3부에서는, 판타지 세계를 평정한 묵향(다크)이 무림으로 돌아오면서 겪게 되는 일들이 그려질 것이라 한다. 판타지와 무협소설의 경계를 허물며, 통신과 인터넷 등을 통해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작품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