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이영곤의 작은 공간 큰 세상

[독서후기]비뢰도 (21) 본문

독서후기

[독서후기]비뢰도 (21)

시칠리아노 2006. 10. 12. 15:04

* 책이름 : 비뢰도 (21)
* 출판사 : 청어람
* 저자 : 검류혼
* 독서기간 : 2006년 10월 12일
* 초판 연월일 : 2006년 10월 4일

* 먼저 읽기 : 비뢰도 (20)

* 감상 

최근 비뢰도의 신간 출간 주기가 많이 빨라졌다. 20편에서 예전 비뢰도의 빠른 흐름이 회복되었다는 감상글을 적은 바 있는데, 21편 역시 비뢰도의제 맛을 찾아 참으로자극적이다. 한동안은 비뢰도의 흐름이 압축적이고 빨라흥미가 배가될 것으로기대한다.

21편은 잠시 혼란을 겪게 하는 무대이다. 책 말미의 좌담회 (독자들은 무슨 말인지 알 듯^^)에서 "주인공이 과연 등장하였는가?" 라는 조연들의 대화에서 느끼 듯, 21권에서는 주인공은 있으면서도 없다.이러한 애매모호함과 혼란을 21편에서 독자들이 겪게 되면서 어느 순간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독자 스스로를간파하게 되고 그제서야 21편의 재미를 듬뿍 느끼게 된다. 이때 쯤 책의 처음으로 돌아가 다시 글을 읽게되면 혼란이 이제는 더욱 알찬 흥미로 탈바꿈함을 알 것이다.

약간의 혼란과 엄청난 재미가 혼재되어 있는 특이한 21편이다. 22편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 저자소개 

1977년 11월 6일생으로, 개인적으로도 진검(眞劍)과 검술(劍術)을 좋아한다. 현재 일천일도회(一天一刀會)에서 진검술을 수련 중이다. 연세대학교 의용전자공학과에 이름만 올려놓고 5년간 휴학하던 도중 느낀 바 있어 연세대학교 철학과에 편입, 자신의 여행을 위한 지식들을 섭렵하는 중이다.

* 책소개 

검류혼의 신무협 판타지 장편소설. 이십 세 초반의 괴짜 청년 비류연. 그가 고아가 된 열 살 무렵, 부를 만나면서 무림의 세계와 접하게 된다. 우연히 천무학관 관도들을 만나면서 비류연의 운명은 바뀌게 되는데… 묵금과 비뢰의 향을 타고 무림에 나타난 '비류연과 괴짜 사부', 절대무공과 기행의 모험이 펼쳐진다.

3 Comments
  • 프로필사진 zzzz 2008.06.17 14:44 말할것 없는 작품이다. 항상 틀에 짜여진 무협판타지를 넘어
    작가분이 말하셧던것처럼 다른 무협판타지보다 뭔가 조금 다른..
    이 아닌 무지하게 색다른 비뢰도였다... 갠적으로 이소설담으론 드래곤라자를
    좋아하지만.. 드래곤라자를 읽을때만해도 과연 이소설을 뛰어넘을만한 소설이
    ? 라는 의문을 자기자신에게 ㅈ제기하였을때 그 의문을 말끔히 풀어버린소설
    이제 의문으로서가 아니라 확신으로서 말할수 있다.. 같은작가의 손이 아닌이상 비뢰도 이상의 작품이 태어나는것은 불가능하다. 절.대.로 (06.12.20)
  • 프로필사진 웃기는군 2008.06.17 14:45 비뢰도는 전형적인 양산형 판타지소설이다. 먼치킨.... 지겹다. (07.02.20)
  • 프로필사진 오호// 2008.06.17 14:45 정확히 꼬치를 찍어주시는군요.
    하지만 표현력에 대해서는 여타의 작가들과 비교할 수 없다는 것이 사실입니다.
댓글쓰기 폼